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79 반성폭력 교수의 직위를 이용, 학교현장에서 제자를 성추행한 교수의 해임 촉구를 위한 의견서
0
민우회 1896
78 반성폭력 성폭력 가해교수 교육부 징계재심의에 대한 교원대책위원회의 입장서
0
민우회 3179
77 반성폭력 신부에 의한 유아 성폭력 사건 검찰 결정 규탄 성명서
0
민우회 1707
76 반성폭력 서강대학교의 교육부재심위 결과에 대한 행정소송을 촉구한다!
0
민우회 2965
75 반성폭력 군내 인권 침해 문제 및 국방부 '군기강 확립 종합대책'에 대한 성명서
0
민우회 2479
74 반성폭력 성폭력피해자 국가상대 손해배상 청구 소송 관련 탄원서
0
민우회 1556
73 반성폭력 아내(여성)의 성적자기결정권을 존중한 서울중앙지방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.
0
민우회 2606
72 반성폭력 [발족 선언문]성매매없는 사회만들기 시민연대
0
민우회 2375
71 반성폭력 신부에 의한 유아성폭력사건 재항고기각에 대한 항의 성명서
0
민우회 2290
70 반성폭력 ‘밀양 집단성폭력사건’을 둘러싼 경찰 및 언론의 피해자 인권침해에 대한 규탄 성명서
0
민우회 2930
69 반성폭력 성범죄 재발 방지 조치가 인권침해인가? : 인권위, 세부정보공개제도 도입 자제 권고 결정에 부쳐
0
민우회 2136
68 반성폭력 밀양성폭력사건 재판부 판결에 따른 대책위의 입장
0
민우회 2804
67 반성폭력 대학 강단에서의 언어 성폭력 근절을 촉구한다!
0
민우회 1832
66 반성폭력 익산 중학생 집단 성폭력에 대한 학교장, 교사의 조직적 은폐를 강력하게 규탄한다!!!
0
민우회 1901
65 반성폭력 신부에 의한 유아성폭력사건 기자회견 성명서
0
민우회 2859
64 반성폭력 성폭력 역고소 명예훼손사건에서 성폭력범죄자의 실명공개를 공익단체 활동으로 인정한 판결을 환영한다.
0
민우회 2071
63 반성폭력 피해자의 인권을 침해한 검사의 현장검증 실시를 규탄한다!
0
민우회 1748
62 반성폭력 성폭력피해자에게 반인권적 수사로 2차 가해를 한 담당 검사를 엄중처벌하라
0
민우회 2804
61 반성폭력 부부성폭력 처벌과 피해자인권보호에 역행하는 대한변협 의견에 반대한다.
0
민우회 2840
60 반성폭력 간통죄 조항을 삭제한 형법개정안 발의에 관한 논평
0
민우회 206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