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129 미디어 [성명] YTN은 6명의 해고자를 즉각 복직시켜라
0
민우회 1534
128 미디어 [논평] 이명박 정권의 KBS장악, 또 법의 심판 받았다
0
민우회 1492
127 미디어 [성명] 이명박 대통령은 KBS 사장 선출 개입 발언 취소하라
0
민우회 1529
126 미디어 [성명] 12일 KBS 이사회는 공개적 후보검증 방식을 결정하라
0
민우회 1524
125 미디어 [성명] 최상재 위원장의 주문을 언론당사자가 받아안아야 한다
0
민우회 1536
124 미디어 [성명] 민주당은 말로만 미디어법 저지하나
0
민우회 1387
123 미디어 [성명] 후보의 공개검증 없는 KBS 사추위는 기만이다
0
민우회 1481
122 미디어 [논평] 다시 사회적 합의만이 상처를 치유할 수 있다
0
민우회 1378
121 미디어 [성명] 헌법재판소는 정치권력과 조중동의 하부기관을 자임했다
0
민우회 1363
120 미디어 [성명] ‘미디어스’ 형사고소, 강동구 위원장은 이명박을 닮아가나
0
민우회 1762
119 미디어 [기자회견문] 이병순 연임을 위한 막장 개편을 규탄한다
0
민우회 1483
118 미디어 [성명] 방문진은 공영방송을 파국으로 내모는 ‘섭정’을 포기하라
0
민우회 1496
117 미디어 [논평] 이병순 연임 제물 김제동, 엄기영 보신 제물 손석희
0
민우회 1545
116 미디어 [기자회견문] 청와대는 250억 돈뜯기의 진상을 밝혀라
0
민우회 1372
115 미디어 [논평] 종편 추진 좌충우돌, 불행 자초한 최시중
0
민우회 1594
114 미디어 [논평] 김성균 언소주 대표 4년 구형, 시민사회 적대감 키우는 …
0
민우회 1616
113 미디어 [성명] 뉴라이트 방문진은 MBC 죽이기를 중단하라
0
민우회 1592
112 미디어 [논평] KBS는 수신료의 ‘수’자도 입 밖으로 내지 말라
0
민우회 1594
111 미디어 [성명] KBS는 왜 시청자위원을 공개 안 하나?
0
민우회 1507
110 미디어 [논평] 엄기영 사장은 공영방송 수장으로서 역사적 책무를 다하라
0
민우회 14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