당신과 함께!

민우회에게 회원이란 변화를 향해 평등한 사회를 위해 함께 하는 이입니다. 그리고 서로의 경험을 나누는 일을 소중히 여깁니다. 서로가 성장해나가는 시간을 응원합니다.

작은 목소리가 큰 변화를

민우회 활동의 기획단으로 함께 해주세요. 사회 곳곳을 찾아가는 모니터링과 캠페인 등을 함께 만들어나갑니다.

마음 맞는 친구가 필요하세요?

기타 배우기, 일상 드로잉하기, 여성주의 책 읽기, 다큐보기 등 다양한 소모임이 있습니다. 그리고 민우회 소모임에서는 서로의 다름을 존중합니다. 마음 맞는 친구를 만나고 싶으시다면 [소모임 안녕?]을 주목해주세요!

반짝반짝 당신의 일상

어제와 똑같은 평범한 하루라고 생각하세요?
“나처럼 민우회를 후원하는 회원은 누구일까?” 궁금한 회원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.
나 혼자만의 약속이라고 생각하시나요?
당신의 작은 실천이 궁금한 회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.
회원과 회원이 만나는 [탐나는 다방], 회원들의 여성주의 실천을 공유하는 [여성주의 바톤터치]가 존재하는 이유입니다.

‘회원’으로 이행시를 지어봤습니다.

회 : 회원 여러분!
원 : 원하는 게 뭐에요?
그리고 원하는 활동이나 의견을 주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든 회원팀에 연락주세요^^
02­-737­-5763, friend87@womenlink.or.kr

Icon subtitle 회원활동 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240 [민우 신입회원인 당신의 이야기 : 신입회원 안녕?!] 민우신입회원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! :)
0
민우회 81
239 [전체 소모임 소개] 민우회의 다채로운 회원 소모임을 소개합니다! :)
0
민우회 89
238 [후기] 2017년 3월, 올해 첫 신입회원 만남의 날
0
민우회 533
237 [스머프의 영화관] 영부인도 가질 수 없던 것 : <재키>
0
민우회 226
236 [신청] 신입회원 환절기 세미나
0
민우회 518
235 [여성주의 바톤터치] 호두의 커뮤니티 이동기- '남초커뮤니티에서 페미니스트 커뮤니티로 오기까지'
0
민우회 724
234 [일이삼반-오픈 소모임] 불온한 상영회
1
민우회 1320
233 [38세계여성의날후기]사진으로 보는 온·오프 민우액션
0
민우회 420
232 2017년 3월, 올해 첫 신입회원 만남의 날에 민우회원인 당신을 초대합니다! :D
0
민우회 1018
231 [스머프의 영화관] 우리를 두고 세상은 움직일 수 없다 : <서프러제트>
0
민우회 323
230 [후기] 2016년 회원송년회 "페미들이 움직인다"
0
민우회 604
229 [스머프의 영화관] 진실로도 떨칠 수 없는 죄 : <어톤먼트>
0
민우회 687
228 [웹툰] 안녕하세요, 페미니즘 미술가 화사입니다
0
민우회 2362
227 [스머프의 영화관] 그녀는 지워지지 않는다 : 《비비안 마이어를 찾아서》
0
민우회 646
226 [후기] 신입회원 세미나
0
민우회 624
225 [탐나는 다방] 회원 바미와 소이를 만나다.
0
민우회 699
224 [후기] 10월 신입회원 만남의 날 후기
0
민우회 939
223 [스머프의 영화관 ] 그 남자만을 위한 윤리 : 《박쥐》
0
민우회 1656
222 [여성주의 바톤터치] 감자깡의 "더 이상 참지 않겠다! 포스트잇 액션"
0
민우회 1058
221 10월 신입회원 만남의 날에 초대합니다
0
민우회 118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