당신과 함께!

민우회에게 회원이란 변화를 향해 평등한 사회를 위해 함께 하는 이입니다. 그리고 서로의 경험을 나누는 일을 소중히 여깁니다. 서로가 성장해나가는 시간을 응원합니다.

작은 목소리가 큰 변화를

민우회 활동의 기획단으로 함께 해주세요. 사회 곳곳을 찾아가는 모니터링과 캠페인 등을 함께 만들어나갑니다.

마음 맞는 친구가 필요하세요?

기타 배우기, 일상 드로잉하기, 여성주의 책 읽기, 다큐보기 등 다양한 소모임이 있습니다. 그리고 민우회 소모임에서는 서로의 다름을 존중합니다. 마음 맞는 친구를 만나고 싶으시다면 [소모임 안녕?]을 주목해주세요!

반짝반짝 당신의 일상

어제와 똑같은 평범한 하루라고 생각하세요?
“나처럼 민우회를 후원하는 회원은 누구일까?” 궁금한 회원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.
나 혼자만의 약속이라고 생각하시나요?
당신의 작은 실천이 궁금한 회원들에게는 그렇지 않습니다.
회원과 회원이 만나는 [탐나는 다방], 회원들의 여성주의 실천을 공유하는 [여성주의 바톤터치]가 존재하는 이유입니다.

‘회원’으로 이행시를 지어봤습니다.

회 : 회원 여러분!
원 : 원하는 게 뭐에요?
그리고 원하는 활동이나 의견을 주고 싶으신 분들은 언제든 회원팀에 연락주세요^^
02­-737­-5763, [email protected]

Icon subtitle 회원활동 게시판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303 [3.8세계여성의날] 3월 8일 하루동안 펼쳐지는 민우회 활동을 소개합니다!
0
민우회 1162
302 [신청] 새롭게 돌아온 신입회원 만남의 날 & 세미나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!
0
민우회 1123
301 [회원조사 & 회원수다회] 나는 민우회원모임 _____ 을 원한다. 회원의 목소리를 나눠주세요!
0
민우회 1122
300 2018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민우회원 송년회 아모르 파티 후기
0
민우회 941
299 [회원에세이]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: 가족 호칭 개선 투쟁기 ④
0
민우회 6026
298 :: 2018 민우회원 송년회 :: 아모르파티에 초대합니다 :D
0
민우회 943
297 [후기] 2018 하반기 신입회원 세미나 환/절/기 후기
0
민우회 620
296 [회원에세이]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: 가족 호칭 개선 투쟁기 ③
0
민우회 9393
295 [페미니즘 콘텐츠 어디까지 봤어요?] 소녀들은 용감하다, <힐다(HILDA)>
0
민우회 1686
294 [페미니즘 콘텐츠 어디까지 봤어요?] 탐험을 떠나는 여성들, <서던 리치: 소멸의 땅>
0
민우회 873
293 [후기] 2018 마지막 만남의 날, 등불처럼 훈훈하게 빛나던 순간.
0
민우회 577
292 [후기] 민우회원공간 집들이
0
민우회 544
291 [페미니즘 콘텐츠 어디까지 봤어요?] 자기만의 방식으로 '좋은' 여자들, <Good Girls>
0
민우회 993
290 [회원에세이]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: 가족 호칭 개선 투쟁기 ②
0
민우회 8707
289 [회원에세이] 나는 당신들의 아랫사람이 아닙니다: 가족 호칭 개선 투쟁기 ①
0
민우회 12658
288 [스머프의 영화관] 마지막 상영 : 막이 내리다
0
민우회 759
287 [신청] 2018 하반기 신입회원세미나 환절기를 시작합니다!
0
민우회 518
286 [신청] 10월, 신입회원 만남의 날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:D
0
민우회 467
285 [후기] 2018 서울퀴어문화축제(QUEEROUND) 참여! 그날의 생생한 후기
0
민우회 791
284 [후기] 찜통더위를 이기는 만남의 힘! 7월 신입회원 만남의 날 :)
0
민우회 1242